편집 : 2024.6.23 일 20:02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23년 말 기준 외국인 토지·주택 보유통계
토지, 외국인 보유토지 264,601천㎡, 전 국토의 0.26%/ 주택, 외국인 소유주택 91,453호, 전체 주택의 0.48%
2024년 05월 31일 (금) 20:39:42 김영환 기자 renews@renews.co.kr
   
(국토교통부 이미지)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는 ’23년 말 기준 외국인의 토지·주택 보유통계를 공표했다.

토지의 경우다.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264,601천㎡로, 전체 국토면적(100,449,356천㎡)의 0.26% 수준이다.

국적별 비중은 미국(53.3%), 중국(7.9%), 유럽(7.1%) 등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경기(18.4%), 전남(14.8%), 경북(13.7%) 등으로 나타났다.

주택의 경우다. 외국인 89,784명이 소유한 주택은 총 91,453호로, 전체 주택(1,895만호, '23년 가격공시 기준)의 0.48% 수준이다.

국적별 비중은 중국(55.0%), 미국(22.9%), 캐나다(6.7%) 등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경기(38.4%), 서울(24.8%), 인천(9.8%) 등으로 나타났다. 소유주택수별로는 1주택 소유자가 대다수(93.4%)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에도 외국인의 토지·주택 보유통계와 거래신고 정보를 연계하여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이상거래를 조사('24.6월~11월)하는 등 외국인의 부동산 투기거래를 지속적으로 엄격하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23년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이 ’22년 말 대비 0.2%(591천㎡) 증가한 264,601천㎡로, 전체 국토면적(100,449,356천㎡)의 0.26% 수준이라고 밝혔다.

외국인 보유 토지 공시지가는 33조 288억 원으로 ’22년 말 대비 0.4% 증가했다.

주체별로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외국인을 분석한 결과, 외국 국적 교포가 55.7%(147,320천㎡)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외 합작법인 등 외국법인 33.9%(89,714천㎡), 순수외국인 10.2% (27,016천㎡), 정부・단체 0.2%(550천㎡) 등으로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32, 1017호(여의도동, 라이프콤비빌딩) | 대표전화 (구독문의) 02 -780-8945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조현섭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상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상인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