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11.29 수 11:28
> 뉴스 > 뉴스 > 건설
       
포스코이앤씨, 커피박 활용한 친환경 조경 토양개량제 개발
올해 말 조경공사 현장부터 바로 적용…연간 43톤 탄소 저감 효과 기대
2023년 10월 26일 (목) 13:24:06 박영규 기자 renews@renews.co.kr

포스코이앤씨(옛 포스코건설, 사장 한성희)가 커피박을 활용한 친환경 조경 토양개량제 ‘RE:CO 소일’ 개발에 성공했다.

커피박이란 일명 ‘커피 찌꺼기’로 커피를 만들면 원두의 99.8%가 커피박이 되는데 이를 매립 또는 소각처리하는 과정에서 탄소가 발생하기 때문에 다양한 분야에서 탄소 저감을 위한 커피박 활용 사례가 늘고 있다.

   
(사진: 커피박을 활용한 친환경 조경 토양개량제 ‘RE:CO 소일’을 사용한 화분)

건설분야에서는 포스코이앤씨가 업계 최초로 커피박을 활용한 토양개량제 ‘RE:CO 소일’을 개발함으로써 탄소 중립 실현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

포스코이앤씨와 (주)삼화그린텍이 함께 개발한 ‘RE:CO 소일’은 재활용(Recycling)의 ‘RE’, 친환경(eCO)과 커피(COffee)의 ‘CO’ 그리고 토양이라는 뜻의 ‘소일(Soil)’을 결합한 단어로 ‘커피를 활용한 친환경 토양’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일반적으로 공동주택의 인공지반 슬라브 상부에 반입되는 토양은 자연 지반의 토양 환경보다 불리하게 형성되기 때문에 조경 수목의 고사 및 생육이 부진했다. 그래서 척박한 인공지반 토양의 물리, 화학성 특성을 개선하기 위해 ‘개량제’를 사용하는데 커피박을 활용해서 발한 토양개량제가 ‘RE:CO 소일’이다.

특히, 기존의 펄라이트 등 무기질로 구성된 토양개량제 대비 운반 또는 작업시 비산 먼지 발생도 저감되어 작업성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된다.

여기에서 펄라이트는 진주암, 흑요석 따위를 부순 다음 1,000℃ 안팎에서 구워 다공질로 만든 경량의 골재를 말한다.

포스코이앤씨는 ‘그린라이프 (Green Life With THE SHARP)’ 아파트를 공급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정원을 집안으로’라는 기치로 거실 내 정원인 ‘바이오필릭 테라스’와 ‘바이오필릭 주차장’, 그리고 식물원카페 ‘플랜트리움’ 등 디자인 및 상품개발부터 탄소저감 시멘트 포스멘트, 토양개량제 ‘RE:CO 소일’ 자재 개발까지 친환경 미래사회 건설 선두주자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탄소 저감을 위한 ESG경영활동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친환경미래사회 건설을 위해 업의 한계에 도전하는 혁신기업으로서 회사의 비전과 리얼밸류 실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32, 1017호(여의도동, 라이프콤비빌딩) | 대표전화 (구독문의) 02 -780-8945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조현섭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상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상인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