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2.3 금 16:42
> 뉴스 > 뉴스 > 건설
       
㈜한화 건설부문, 파나시아와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생산 업무협약 체결
탄소중립시대, 신재생에너지 사업 집중해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로 도약
2022년 12월 21일 (수) 12:09:00 정지일 기자 renews@renews.co.kr

㈜한화 건설부문(대표이사 김승모)은 20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친환경설비 전문기업인 파나시아와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생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화 건설부문 원상훈 인프라사업부장과 파나시아 윤영준 대표이사 등 양사 임직원이 참석했다.

   
<㈜한화 건설부문 원상훈 인프라사업부장(왼쪽 네번째)과 파나시아 윤영준 대표이사(왼쪽 세번째) 등 양측 임직원이 ‘탄소중립을 위한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생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의 공동개발과 사업화를 비롯한 추가 협력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하며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수소 생산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바이오가스는 하수 찌꺼기와 음식물 쓰레기, 가축 분뇨 등과 같은 유기성 폐기물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가스로 일련의 처리공정을 통해 도시가스나 수소로 변환해 사용할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로 각광받고 있다.

파나시아는 바이오가스 사업 및 천연가스, 암모니아를 이용한 수소정제를 포함해 이산화탄소 포집∙저장장치(CCS) 등의 사업에 특화된 친환경설비 전문기업이다. 순도 높은 수소를 정제하는 고순도 흡착분리공정(PSA), 수소 생산 효율을 높이는 수성가스 전이 공정(WGS) 등을 100% 국내기술로 개발 완료한 바 있으며, 대전광역시 수소스테이션에 수소정제기를 설치하는 등 국내 탄소중립 분야의 리딩기업이다.

아울러 ㈜한화 건설부문은 올해 초, 총 사업비 7,214억 원 규모의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을 수주한 바 있으며, 2020년 시공능력평가에서 하수종말처리장과 하수도 분야 공사실적 1위를 달성했을 정도로 경쟁력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향후 ㈜한화 건설부문의 환경시설 분야 노하우와 파나시아의 기술력이 함께한다면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수소생산 분야에서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특히 올해 12월 8일에는 바이오가스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바이오가스촉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바 있다. 법이 시행되면 공공과 민간에 일정량 이상의 바이오가스 생산 목표가 부여되며, 다른 생산자의 실적을 구입해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 이에 따라 바이오가스 생산자는 가스를 판매해 수익을 얻는 것 외에, 인증받은 ‘생산실적’까지 판매함으로써 추가 수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이번 법안 제정으로 추후 바이오가스 생산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화 건설부문은 탄소제로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집중해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2030년까지 총 2GW 규모의 풍력발전단지를 개발할 계획이며,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활용한 수소생산과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바이오가스 및 그린수소 생산기술 확보 등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사업분야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상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상인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