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9.28 수 08:11
> 뉴스 > 뉴스 > 아파트/금융
       
한화건설, ESG 친환경 경영과 첨단 VR 기술 접목해 모델하우스의 진화 선도
사인물 등 건설폐기물 최소화하고 소재 재활용 용이한 마감재 적극 도입
2022년 04월 20일 (수) 22:27:15 김태희 기자 renews@renews.co.kr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이 ESG 친환경 경영과 첨단 VR 기술을 최근 오픈한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 분양홍보관에 접목해 모델하우스의 진화를 선도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를 목표로 지속적으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고 있으며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 분양홍보관에도 친환경적인 아이템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 분양 홍보관: 사인물을 최소화하고 재활용 가능한 마감재를 적극 도입한다.)

통상 분양홍보관이나 모델하우스는 가설건축물로 지어져 분양 후 철거가 불가피하고, 이 과정에서 수많은 건설폐기물이 발생한다. 한화건설은 건설폐기물 최소화를 위해 소재 재활용 및 새 제품으로 재제작이 용이한 제품들을 타일과 바닥 카펫 등의 마감재 공사에 활용했다. 또한 녹차, 쑥 등을 주원료로 만든 종이벽지와 점토 패널 등 친환경적으로 제작된 자재들을 적용해 환경보호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분양홍보관을 화려하게 장식하지만 많은 폐기물을 발생시키는 부착식 사인물들도 활용을 최소화했다. 대신 분양이 끝난 이후에도 재사용이 가능한 빔프로젝터, 미디어패널, DID 모니터 등의 디지털 사이니지를 적극 활용했다. 이를 통해 폐기물 발생을 줄일 뿐만 아니라 관람객의 흥미를 유발하고 쉽고 빠르게 정보를 전달하는 효과도 거뒀다.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 분양홍보관의 또 다른 특징은 현실감 있는 가상체험을 제공하는 메타버스적 요소를 적극 도입했다는 점이다.

기존 모델하우스의 경우 실제 건립된 유니트를 촬영하여 VR 화면을 제공하고 미건립 유니트와 커뮤니티시설의 경우 축소 모형을 만들어 전시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한화건설은 미건립 유니트와 커뮤니티시설의 모형을 대체하는 VR 화면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제작해 분양홍보관 터치모니터와 분양 홈페이지 등에 게시했다.

한화건설은 이 방법을 통해 축소 모형 철거시 발생하는 폐기물을 원천적으로 차단했으며 관람객들이 직접 모니터를 터치하여 원하는 공간으로 이동, 현실감 있게 공간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유니트 뿐만 아니라 커뮤니티시설까지 VR을 적용해 체험 범위를 넓혔으며 핸드폰 등을 활용해 어디서나 자유롭게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뿐만 아니라 한화건설은 관람객이 포레나의 브랜드 아이덴티티,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의 특장점을 자연스럽게 인지 할 수 있도록 입체영상관을 조성했다. 6개의 빔프로젝터를 활용한 프로젝션 맵핑(대상물 표면에 빛으로 이뤄진 영상을 투영하는 미디어 아트 기법)은 다양한 정보를 생동감 있고 흥미롭게 보여준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철거가 불가피한 분양홍보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고, 환경보호에 도움이 되는 방법을 모색했다”며 “향후에도 모델하우스 등의 가설시설물을 비롯해 쉽게 지나칠 수 있는 부분에서도 ESG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건설은 지난 4월 초 천안아산역(KTX∙SRT)과 아산역(1호선) 바로 앞에 최고 70층 규모로 들어서는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 생활숙박시설 분양을 개시한 바 있다.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 분양홍보관은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1763에 위치하며, 분양 홈페이지에서도 VR로 관람이 가능한 사이버 홍보관을 운영 중에 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상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상인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