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8 화 17:03
> 뉴스 > 기획특집 > 김인만 부동산연구소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 시동을 걸다
2019년 09월 24일 (화) 16:23:06 편집실 정리 renews@renews.co.kr

정부 여당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기도 했던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을 법제화하기 위해 주택임대차보호법을 개정하기로 했다.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이란 쉽게 말해서 현재 2년까지 보장되는 전세기간을 더 늘릴 수 있게 해주는 제도로 임대차 계약이 끝난 임차인(세입자)이 재계약을 요구하면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임대인(집주인)는 갱신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

아마 갱신기간 동안 전세금 인상을 5%정도로 제한하는 상한제도 같이 적용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는 전세 2년 거주 후 집주인한테 연장하고 싶다고 해도 집주인이 싫다고 연장을 거부하면 어쩔 수가 없었지만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이 되어 계약갱신청구권이 시행되면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집주인은 세입자의 연장요구를 받아들여 주어야 한다.

사실 전세나 월세로 살아본 사람들은 안다. 2년이 얼마나 짧은 기간인지

전세계약 후 6개월 정도 지나면 아직 1년 6개월이 남아있음에도 벌써 다음 전세계약이 걱정이 된다. 집 주인이 연장 안 해주면 어디로 이사가야 하나, 전세금을 얼마나 올려달라고 할까

이런 세입자들의 주거안정을 위해서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은 진작에 적용되었어야 했다.

국토교통부가 아닌 법무부가 추진한 것이 정치적인 이유도 있겠지만 서민주거안정에 도움이 된다면 잘 추진이 되길 바란다.

부작용은 당연히 예상이 된다.

2년이 아니라 4년 또는 6년 동안 현 세입자를 내 보낼 수 없고 주변 시세가 올라도 전세금을 따라 올릴 수도 없는데 가만있을 집주인들이 어디 있겠는가

1989년 전월세 기간이 1년에서 2년으로 늘어났을 때 서울 전세가격 상승률이 23%가 넘을 정도로 후유증이 있었다.

최근 다시 서울집값이 움직이고 있다는데 괜히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이 또 다른 빌미를 제공해주지 않을까 걱정은 된다.

하지만 구더기 무서워서 장 못 담그면 되겠는가

현재 많은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가격이 꺾이지 않고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주택투기문제가 심한 것은 무이자대출과 같은 전세제도가 떠 받들어주고 있기 때문임을 부인할 수 없다.

인플레이션에 따른 화폐가치하락만큼 실물자산인 부동산가격과 전월세가격이 올라 가는 것은 정상이지만 지나친 가격상승은 결국 우리 모두에게 득(得)보다 실(失)이 더 많다.

집주인들도 억울해할 필요는 없다.

전세덕분에 대출 없이 투자할 수 있었고 집값 상승의 이득을 얻을 수 있었으니까

또 지금까지 당연한 것처럼 생각했던 인플레이션 상황이 이제는 디플레이션 상황으로 접어들고 있다. 인구도 점점 더 줄어들고 있어서 미래에는 세입자가 연장해서 더 살아주는 것이 고마운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저금리 시대에 전세금 인상의 기회비용은 크지 않고 무엇보다 내 자식이 누군가의 세입자일 수도 있다.

네이버카페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일본판 ‘쉰들러’, 후세 다쓰지 ...
한국도로공사 군포지사, 성민무료급...
정책이 시장을 이끌어 가야 한다
국토교통부, 전국 300인 이상 ...
<인사>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정책...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