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18 목 10:46
> 뉴스 > 뉴스 > 건설
       
10대 건설사 피소액 5조 넘었다…충당부채 6.3%만 적립
2019년 04월 03일 (수) 15:25:23 뉴스1 renews@renews.co.kr

-현대건설 피소액 50%↑·삼성물산 상사 포함 1조 넘어

-충당금, 현대 4%·삼성 10%·GS 0.3%·대림 5%·대우 3.7%

국내 대형 건설사들이 대규모 소송 분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10대 건설사가 피소된 소송만 1000건이 넘고, 소송액도 5조원을 넘어섰다. 1년 새 수천억원이 늘었다. 건설사들이 소송에 때를 대비해 쌓은 충당부채는 피소액의 6%대에 불과해 패소 시 재무지표가 나빠질 우려도 있다.

3일 국내 시공능력평가 상위 10대 건설사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업체가 피소된 소송 총액은 약 5조345억원으로 전년(약 4조2160억원) 대비 8185억원(19.4%) 늘었다. 소송 건수는 1235건으로 전년(979)보다 26.1% 증가했다.

업계 맏형인 현대건설은 지난해 피소액이 가장 많이 늘었다. 현대건설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피고로 계류 중인 소송은 214건, 소송액은 총 9369억원에 달한다. 1년 전(6049억원)보다 3320억원(54.9%) 늘어 10대 건설사 중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주요 소송 내용은 입찰 담합과 하자보수 비용청구, 해외사업의 분쟁 등이다.

현대건설은 "현재 계류 중인 소송사건의 결과를 합리적으로 예측할 수 없다"며 "소송과 관련해 충당부채를 계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이 현재 계상해놓은 소송 충당부채는 총 피소액의 4% 정도인 약 379억원에 불과하다.

소송액과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삼성물산이다. 삼성물산이 지난해까지 국내·외에서 피소된 소송은 총 251건이다. 피소액은 약 1조330억원에 이른다. 삼성물산은 건설과 함께 상사, 리조트, 패션 부문 피소건이 일부 더해져 소송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소송 충당부채를 사업보고서에 따로 명시하지 않고, 제품보증 및 사업의 리스크를 포괄적으로 반영한 기타 충당부채에 포함해놨다. 이 금액은 피소액의 9.9% 수준인 1024억원이다.

GS건설도 지난해까지 피소액이 7816억원(103건)에 달해 10대 건설사 중 세 번째로 많았다. 전년(6340억원) 대비 1476억원(23.3%) 늘어 증가 폭도 컸다. GS건설은 피소액의 0.3%인 24억원을 소송 충당부채로 계상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소송 충당부채가 피소액과 차이가 큰 것은 패소 가능성이 높은 사건만 충당부채를 잡고 있기 때문"며 "컨소시엄 사업장은 피고가 여러 업체여서 실제 손실 금액은 작아질 수 있다"고 해명했다.

포스코건설과 롯데건설은 일부 소송이 마무리되면서 피소액이 줄었다. 포스코건설은 4611억원에서 4430억원으로 3.9% 줄었고 롯데건설은 845억원에서 661억원으로 21.7% 감소했다.

그 밖에 Δ 대림산업(129건·약 7199억원) Δ 대우건설(170건·약 7065억원) Δ SK건설(74건·약 2066억원) Δ HDC현대산업개발(95건·약 908억원) Δ 현대엔지니어링(14건·약 498억원) 등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외 건설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건설사들의 소송 분쟁까지 늘어나 경영상 잠재 리스크가 커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악녀를 연기할 필요 있나요?”
일감 몰린 한국감정원, 업무 영역...
회사를 떠난 두 항공사의 오너 회...
대우건설, 장위6구역 출사표…'라...
서울시, 찾아가는 도시재생 서비스...
가락삼익 실거래 2억 하락…-4월...
<인사> 조달청
<인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빌라의 화려한 귀환인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