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6 월 12:51
> 뉴스 > 뉴스 > 아파트/금융
       
쌍용건설, 밀양 ∙ 구미서 프리미엄 단지 선보여
2017년 07월 31일 (월) 11:31:55 홍형정 기자 renews@renews.co.kr
   
'밀양 쌍용 예가 더 퍼스트' 투시도(사진: 쌍용건설 제공)

영남권 분양시장이 연말까지 7만 8천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특히 6.19 부동산 대책의 규제를 받는 부산을 제외하고, 대구, 창원, 밀양, 경산 등에 물량이 예정돼 있어 실수요자들 중심으로 더욱 관심이 높아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쌍용건설이 6월초에 분양한 '밀양 쌍용 예가 더 퍼스트(The First)'는 밀양에서 보기 드문 각종 아이템을 도입해 인기를 끌고 있다.

전용면적 73~84㎡ 총 468가구로 구성된 이 아파트는 모든 동 1층을 ∙필로티로 올리고, 이곳에 자전거보관소, 미니놀이터와 경로당, 어린이 집, 작은 도서관 등 다양한 부대시설로 채웠다.

지상에 차가 없는 단지로 설계했고, 약 20cm 더 넓은 광폭 주차장과 지진 강도 6.0~6.8을 견딜 수 있는 1등급 내진설계도 적용했다.

전 가구에 약 2m 테라스형 광폭 발코니가 제공되며, 자녀들이 안전하게 차량을 대기할 수 있는 맘스 스테이션(새싹 정류장)이 들어선다.

조명, 가스, 난방, 환기 등을 일괄 제어하고 블루투스와 전화 등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패드와 스마트 홈네트워크 시스템이 제공되고, 밀양 최초로 스마트폰이나 PC 등을 통해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전자책 도서관도 선보인다.

이 아파트 바로 옆에는 2020년까지 나노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이 입주할 165만㎡ 규모의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여기에 단지와 맞닿은 내이 3지구까지 개발되면 약 5천 가구 규모의 신흥 주거지역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2020년에는 한국폴리텍대학 밀양 캠퍼스가 내이동에 건립되고, 함양~울산 고속도로도 개통된다.  

한편 경북 구미시에서도 ‘구미 확장단지 쌍용 예가 더 파크(The Park)’를 분양 중에 있다.

이 단지는 전용면적 ▲84A 484가구 ▲84B 30가구 ▲84C 30가구 ▲84D 58가구 ▲84E 29가구 등 5개타입 631가구와 115㎡ 126가구 등 총 757가구로 구성됐다.

구미 하이테크밸리 배후지역으로 선호 주거지역인 옥계지역과도 인접해 있고, 특히 지난 4월 구미4공단 확장단지에 강동고(가칭)가 오는 2020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신설계획이 확정됐다.

구미확장단지는 오는 2018년까지 총 1만224가구가 입주할 예정임에 따라 입주예정자들의 학교 신설 관련 문제도 해소될 전망이다.

단지 내에는 생태연못, 팜가든, 구미 최초로 캠핑장 등이 들어서며, 단지 산책로, 지상에 차가 없는 데크식 주차장 설계, 범죄예방 환경설계시스템 셉테드(CPTED) 설계, 스쿨존, 맘스 스테이션 등이 적용된다.

이 단지는 남향위주로 배치해 채광과 통풍에 유리하고, 4베이 혁신평면 적용, 다양한 수납공간, 내진설계까지 적용했다. 확장단지 내에 초교 2곳, 중학교 1곳, 고등학교 2곳이 추가로 설립될 예정이다.

또한 옥계 상업지구까지 차로 2분 거리, 25번, 67번 국도와 가산IC`구미IC 등을 통한 이동이 편리하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족 관계의 의미
추석 이후 부동산시장 어떻게 될까...
다가온 국토부 국정감사 '다주택자...
해외수주 지각변동…현대ENG·대림...
강남 재건축 두드리는 중견건설사…...
재건축 환수제 부활 눈앞…조합·구...
서울 잠실에 여성안심주택 짓는다…...
서울시, 도시문제 해결방안을 시민...
국토부, 가격보다 기술로 평가하는...
롯데건설, 부실시공 누적벌점 최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