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19 화 09:45
> 뉴스 > 투자리포트 > 오피니언
       
2000만원 이면 전원주택 짓는다
모델하우스 폐자재 이용 평당 200이면 충분
2002년 08월 13일 (화) 00:00:00 부동산신문 renews@renews
나무냄새가 은은하게 나는 집. 넓은 데크와 높은 천장으로 시원하고 따뜻한 거실, 낡은 느낌이 고급스러운 침실, 벽난로, 작은 나무 벤치 등 외국의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통나무주택이나 목조주택은 그 고급스러움이 일반인들에게 동경의 대상이 돼왔음에도 엄청난 건축비에대한 부담 때문에 잘 사는 사람들의 저택 정도로만 인식되어왔다.
또한 건축비의 절반이상이 자재(목재 및 창호)비고 대부분이 수입이기 때문에 정작 착공에 들어가기도 전에 건축비의 절반 이상이 투입된다. 실제로 한국목조건축협회에서 제안하는 표준 계약서에도 공사비의 60%정도가 건축주의 부담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여기에 천창, 벽난로 등 고급옵션을 선택하면 평당 300만원을 웃도는 건축비가 적게는 10%, 많게는 30%까지 뛰기도 한다.
아직까지 통나무·목조주택이 보편화될 정도로 설계, 자재, 영업, 시공비나 공법이 체계화된 것은 아니지만 평당 400만원을 호가하는 전원주택을 200여 만원도 채 안되는 돈으로 지을 수 있다면, 주5일 근무제로 속속 수도권 외곽으로 빠지는 추세에 발맞춰 저렴하고 고급스러운 전원주택을 고려해보는 것도 좋다.

기존 시공비 평당 300만∼400만원
아파트와 다른 형태의 주택에서와 마찬가지로 그렇지않아도 고급스러운 전원주택이 더욱 고급화 추세를 타고 있다. 씽크며 벽지, 창호, 온돌바닥 등 아파트의 옵션만큼이나 다양한 목조·통나무주택은 창호를 순수원목으로 하느냐 시스템창호로 하느냐에 따라 시공비가 크게는 평당 100만원이 넘게 차이 난다.
통나무·목조주택 전문시공업체 대림목조 신종한씨는 "최근에는 더더욱 고급화추세를 타고 있어서 일반적으로 300만∼400만원이던 시공비가 더 늘고있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경량목조를 사용하는 목조주택은 일반적으로 시공비가 평당 300만원 정도 든다. 경량목조비와 내부 단열에 필요한 석고보드, 도배, 페인트 시공비 등 건축주로서는 매우 부담이 된다.
통나무주택의 경우 시공비가 평당 400만원인 것은 일반적이다. 미국과 핀란드, 소련 등지에서 소나무와 잡목을 수입해 쓰는 관계로 시공비에서 목재가 차지하는 부분이 대부분이다. 시공비는 주로 수입통나무와 창호, 내부와 외벽 모두를 목재로 마감하는데 들어간다.

모델하우스 자재로 더욱 저렴하고 고급스럽게
수입목재에 대한 시공비는 어쩔수없다 치더라도 내부 옵션과 인테리어, 조명, 가구, 창호에 대한 비용절감은 충분히 가능하다. 모델하우스 자재 활용이 그것인데, 모델하우스의 합판부터 신발장, 조명, 홈오토메이션, 씽크대, 붙박이장, 커튼, 욕조, 세면대, 변기, 문틀, 창호, 욕실의 거울까지 모조리 철거해 고스란히 통나무주택이나 목조주택을 짓는데 재활용한다.
보통 모델하우스에서 철거해 활용할 수 있는 자재들은 총 2,500만원 이상하는 제품들이다. 이것들이 재활용되어 통나무나 목조주택을 짓는 사람들에게 적게는 350만∼1,000만원선에서 팔린다. 목재와 석고보드, 외벽사이딩을 제외하고 중고 제품 이하의 가격으로 최고급 인테리어를 하는 셈이다.
일반적으로 모델하우스 자재를 이용해 30평형의 목조 또는 통나무주택을 지을 경우 기본자재값과 내부마감, 인건비까지 평당 170만원대면 전원주택을 가질 수 있다. 또한 본인이 직접 지을 경우 인건비가 절약돼 평당 100만원까지도 시공비를 낮출 수가 있다.
전원주택에 모델하우스 자재를 재활용하는데 대한 거부감도 적은 편이어서 꾸준히 수요가 늘고 있다. 모델하우스 자재는 중고라곤 해도 거의 새것이나 마찬가지이고 모델하우스 특성상 최고급 재질의 상품이기 때문이다.
모델하우스 철거·통나무주택시공 전문업체 통나무주택 이영국대표는 "모델하우스를 그대로 뜯어서 활용하고 평당 시공비안에 자재며 가구 등의 가격이 모두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알려진 시공비의 절반 수준이면 전원주택을 지을 수가 있다"며 "IMF이후 수요가 줄었던 통나무나 목조주택에 대해 인식이 바뀌고 자재 활용 등 시공비 절감과 하자보수 방법 개발되면서 수요도 점차 늘고있다"며 은근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부동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