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9.28 수 08:11
> 뉴스 > 뉴스 > 토지&분양&수익형부동산
       
㈜신영, ‘신영지웰 운정신도시’ 단지 내 상가 4월 분양
연면적 약 3,361㎡, 56실 규모 … 스트리트몰 설계, 가시성·접근성 우수
2022년 04월 08일 (금) 11:49:50 박영규 기자 renews@renews.co.kr

㈜신영은 경기 파주시 운정 3지구 A42블록에서 ‘신영지웰 운정신도시’ 단지 내 상가를 분양중이다. 이 상가는 1~2층, 연면적 3,361㎡, 전용면적 28~90㎡ 총 56실(1층 35호실, 2층 21호실) 규모로 가시성과 집객성을 높인 스트리트몰 형태로 조성된다.

신영지웰 운정신도시 단지 내 상가는 풍부한 배후수요가 강점이다. 우선 606가구 규모의 신영지웰 운정신도시 아파트 입주민을 비롯해, 인근의 입주 및 입주예정인 공동주택 약 1만가구에 달하는 수요를 배후수요로 둔다.

   
(사진: 단지 내 상가 투시도)

여기에 단지 남측과 서측에 조성 예정인 226필지, 약 600가구 규모 단독주택 용지가 있으며, 점포 겸용이 아니기 때문에 상가의 희소성도 보유할 전망이다.

GTX-A와 파주 메디컬 클러스터도 호재

풍부한 개발호재로 미래가치도 높다. 먼저 파주 운정신도시의 핵심 교통 인프라인 GTX-A 노선 운정역(2024년 개통 예정)이 반경 약 1.3㎞ 거리에 위치한다. 개통 이후 서울역까지 20분 대, 삼성역까지도 30분 이내에 쉽게 오갈 수 있어 유동인구가 크게 증가할 예정이다.

단지 내 상가 약 500m 거리의 약 45만㎡ 부지에는 ‘파주 메디컬 클러스터’도 개발이 예정되어 있다. 해당 사업은 총 사업비 1조 600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개발사업으로, 오는 2028년까지 500병상 이상 규모의 아주대 병원, 국립암센터 미래 혁신 센터, 의료·바이오 R&D센터, 바이오 융복합 단지 등이 순차적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간 열악했던 파주시의 대표적인 의료 메카 역할은 물론 의료 종사자 및 이용객 등의 수요 창출도 동반하는 만큼 이 일대 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단지 내 상가가 운정신도시 서남쪽 지역 위치해 있는 만큼 파주 메디컬클러스터 종사자 및 이용객과 단독주택 입주자들이 GTX-A 노선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거쳐 가야하는 관문 입지로 유동인구 흡수도 수월할 전망이다.

신영지웰 운정신도시 단지 내 상가는 집객력을 강화한 ‘체류형 스퀘어 몰’로 조성된다. 상가는 전체 2층으로 구성되며 이용객들의 체류시간을 대폭 늘리는 데 중점을 뒀다. 더욱이 단지 내 상가 전면에 상권 활성화에 도움을 줄 이벤트 광장도 조성될 전망이다.

분양 관계자는 “일반적인 단지 내 상가의 수준을 넘어, 다양한 수요층 확보와 체류 시간을 높이는 데 특화된 형태로 설계된 만큼 일대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신영이 그간 청주 대농, 천안 불당, 아산 탕정 등의 지역에서 선보였던 단지 내 상업시설이 큰 인기를 얻었던 만큼 성공 노하우를 살려 상가의 가치를 높이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영지웰 운정신도시 단지 내 상가 모델하우스는 파주시 와동동 1463번지에 위치해 있다. 완공은 2024년 12월 예정이다.

*분양문의: 031-941-6002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상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상인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