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9.24 금 15:26
> 뉴스 > 투자리포트 > 장상인칼럼
       
‘잘될 운명으로 가는 운(運)의 알고리즘’
2021년 08월 30일 (월) 13:53:57 장상인 발행인 renews@renews.co.kr
   
(장상인 발행인)

‘타로카드(Tarot card)’라는 독특한 장르 때문일까. 출판 시장이 어려운 가운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책이 있다. <잘될 운명으로 가는 운(運)의 알고리즘>. 타로카드는 18세기 이후 점술 도구로 자주 쓰이는 카드의 일종이다. 히브리어로 경전을 의미하는 ‘TORA’에서 나왔다는 설과 이집트어 ‘Tar-Rho’에서 나왔다는 설, 이탈리아어로 수레바퀴를 의미하는 ‘ROTA에서 왔다’는 설 등 여러 가지가 있다.

저자 정희도 씨는 ‘타로카드’라는 도구를 통해 지난 15년간 15,000여명을 상담했고, 1,000명이 넘는 제자들을 양성했다고 했다. 그런 가운데 수많은 사람들을 상담하며 삶의 희로애락을 면밀하게 들여다 볼 수 있었으리라. 저자는 그동안 쌓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과 운명의 원리 및 운의 알고리즘이 작동하는 법칙에 관한 통찰력을 키운 것이다.

저자는 운은 인위적이 아닌 흐름이라고 역설했다.

<운이란 흐름이다. 태양계 행성들이 변화하는 위치에 따라 에너지가 발생하면 지구에 살고 있는 생명체들은 그 에너지를 받게 된다. 행성의 위치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이동하고 생명체들이 받는 에너지도 변화하게 된다.>

하지만, 귀인(貴人)을 만나면 운에 가속도가 붙거나 다른 방향으로의 문이 열리기도 한다. 마치 인생에 필요한 종합선물세트를 받는 것과 같다.

저자가 정의한 귀인의 의미다.

· 내게 필요한 것을 줄 수 있는 시람

· 내게 필요한 것이나 누군가를 연결해 주는 사람

· 내가 생각하지 못한 해결책을 제시해 주는 사람

· 내가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게 조언을 해주는 사람

· 나를 마음으로 걱정해 주고 아껴주는 사람

저자가 정의하는 귀인 중에서 마지막 부분인 ‘나를 마음으로 걱정해 주고 아껴주는 사람’이 진정한 귀인일 듯싶다. 어려운 일에 처했을 때 걱정해주고 아껴주는 사람이 그다지 많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사람의 만남은 신중을 요한다.

<내가 아무리 바르게 살아도 악연이 생길 수 있다. 악플 수준이 아니라,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을 당하거나, 사기를 당해 전 재산을 잃기도 한다. 이런 억울한 일을 겪고 나서 그 사람을 미워하는 마음이 나를 삼켜버리면 운의 알고리즘이 꼬이게 된다. 그 사람을 미워한다는 것은 그 사람을 계속 생각한다는 뜻이고, 그렇게 되면 그 사람의 파장 아래에 내가 있게 된다. 그래서 부정적인 에너지의 파동들이 충돌해서 운의 알고리즘에 오류가 생기는 것이다.>

   
(책의 표지)

저자가 <법구경>을 인용해서 정리한 선의 정의에 끌림이 있다.

<악의 열매가 맺기까지는 악한 자도 행복의 맛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악행의 열매가 익게 되면 악한 자는 반드시 불해을 피할 수 없다. 선의 열매가 맺기까지는 선한 자도 불행을 맛볼 수 있다. 그러나, 선행의 열매가 맺었을 때 선한 자는 반드시 지고(至高)한 행복을 맛본다.

저자는 상담을 하면서 사람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관심을 네 가지로 정리했다.

· 바꿀 수 없는 것을 바꾸려고 함: 어리석음

·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지 않음: 나태함

· 바꿀 수 없는 것을 받아들임: 평온함

·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려고 함: 용기

그러나 이러한 상황 즉, 바꿀 수 있는 것인지 바꿀 수 없는 것인지 구별하는 것을 ‘지혜’라고 했다.

운명은 정해진 대로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지혜’를 바탕으로 한 현명한 진단을 내려야 한다.

저자 역시 ‘운의 알고리즘을 깨닫고 실천하면서부터 인생에 찬연한 빛이 들어왔다’고 했다.

<우리의 운명은 잘될 운명 안에 있다. 지금 안 될 운명에 처해 있다면 암막커튼 때문에 어둠 속에 잠시 갇혀 있을 뿐이다. 그 커튼을 걷어내기만 하면 당신은 잘될 운명으로 가는 길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내 시야를 커튼이 가리고 있다는 사실, 밖이 밝은 태양으로 빛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면 그 어둠 속에 영영 머물게 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발견하는 것 즉,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것이다.

<나는 한 사람의 영혼에는 수백, 수천 번의 삶이 저장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시대와 상황에 맞는 영혼의 기억을 깨우면 예상치 못한, 잘될 운명의 문이 열리기도 한다. 새로운 도전과 경험만이 영혼의 기억을 깨울 수 있는 알람이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