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9.24 금 15:26
> 뉴스 > 투자리포트 > 장상인칼럼
       
히말라야(Himalaya) 작가 강찬모
2021년 04월 08일 (목) 17:14:03 장상인 발행인 renews@renews.co.kr

히말라야(Himalaya) 산맥은 8,848m인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를 중심으로 총길이 2,400km이다. 히말라야는고대 산스크리트(梵語)의 눈(雪)을 뜻하는 ‘히마(hima)’와 거처를 뜻하는 ‘알라야(alaya)’가 결합된 복합어이다. 그래서 히말라야산맥은 ‘눈의 거처’라는 뜻에 어울리는 ‘세계의 지붕’이다.

힌두교 신자들은 ‘신(神)들이 머무는 곳이다’고 생각한다. 그만큼 신성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히말라야의 화가’로 불리는 강찬모(72) 작가가 있다. 그는 히말라야 여행 중에 불현 듯 계시(啓示)를 받고서 그림에 대한 인식을 바꿨다. 스스로 히말라야의 설산(雪山) 속으로 빠져들었던 것이다.

작가는 시(詩)적인 꿈과 자연의 실제 사이에서 우주에 대한 인식과 그것에 결부되고 상징되는 색상은 마법처럼 새로운 세계를 연출한다.

필자는 지난 7일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에서 열리는 전시회에 갔다. 전시 주제는 ‘선(禪)’이었다. 강찬모 작가의 말이다.

   
(빛의 사랑 앞에 선 강찬모 화백)

“선(禪, meditation)은 종교적 의미로 수행을 말하는 것입니다. 종교적 의미를 떠나 ‘몰입’ 이기도 합니다. 그림을 사실적으로 그리기도 하지만, 저는 항상 ‘몰입’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전시의 주제를 ‘선(禪)으로 했습니다.”

작가는 히말라야의 설산(雪山)에서 명상과 선을 깨달았다. 그는 지금까지 히말라야를 15차례 다녀왔다. 히말라야에 머무르는 기간은 약 한 달 정도. 거기에서 작가는 무엇을 얻었을까. 신성함을 얻은 것이다..

<강찬모 작가는 작품을, 내면의 열정과 단순한 의지를 뛰어넘는 에너지의 방식으로 구성한다. 산의 신성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것이 강찬모의 산들 또한 우주와의 일치를 암시하는 중세시대에 ‘거대한 모든 것’이라고 했다.>

프랑스 미술평론가 ‘Patrice de la Pemere’가 파리에서 발행하는 미술 계간지(UNIVERS DES ARTS)에 쓴 글이다. 맞는 말이다. ‘인간들이 너무나 욕심을 내고 있다’는 것을 일갈(一喝)하는 것이기도 하다. 평론가는 ‘그가 비워둔 공간은 부족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채워진 것’이라고 했다.

   
(작품명: The Meditation-빛이 가득하니 사랑이 끝이 없어라...)

중앙대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강 화백은 1978년 동양화의 매력에 매료돼 1981년부터 일본미술대와 쓰쿠바(筑波)대학에서 채색(彩色)을 공부했다. 한국에 돌아와 1993년부터 1994년까지 대구대학교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한지(韓紙) 위에 천연재료를 이용해 독특한 기법의 채색화를 구현한 그는, 2004년 히말라야에서 특별한 영적 체험을 한 뒤 히말라야의 대자연과 우주의 기운을 표현한 작품을 주로 그리고 있다.

이후 강 화백은 매년 국내에서 개인전을 열고 프랑스 루브르 국립살롱전 같은 해외 전시회에 참가했다. 해외 아트페어(Art Fair)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2013년에는 프랑스 보가드성 박물관 살롱 전(展)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끈임 없이 연구하면서 종이 위에서 발견하고, 순응하며 살아가는 강찬모 화백에게 박수를 보낸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