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9.24 금 15:26
> 뉴스 > 투자리포트 > 장상인칼럼
       
개(犬)의 십계명(十戒命)
2021년 03월 29일 (월) 15:15:01 장상인 발행인 renews@renews.co.kr

<인간은 야생동물인 개를 수 백 년 동안 길들인 결과 가축으로 만든다는 목표를 달성해서, 옛날과 같은 모습으로 개와 사람이 협력하게 되었다...그렇게 함으로써, 개는 점점 더 ‘인간과 가까워졌고’, 우리는 개라는 동물이 사람과 같은 인격체가 되는 것을 허용했다.>

‘피에르 슐츠(Pierre Schulz)’의 저서 <개가 주는 위안/ Consolation Par Le Chien>(허봉금 옮김)의 한 대목이다. 그렇다. 반려동물 1,500만이 넘는 오늘의 현실에서 결코 부인할 수 없는 일이다.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십계명(十戒命)’에 대해서는 대부분 알고 있다. 성경 ‘출애굽기’ 20장과 ‘신명기’ 5장에 ‘십계명’이 나온다. ‘모세의 십계’ 또는 ‘십계’라고도 한다. 인간이 지켜야할 10개 항목의 율법(律法)이다. 그런데, ‘개(犬)의 십계명이 있다’는 것을 일본인 이노우에 유코(井上裕子)씨로부터 들었던 것이다.

   
(길을 가다가 개에게 말을 거는 유코 씨)

‘과연 그러한 것이 있을까?’

하지만, 반려동물을 많이 키우고 있는 일본인들은 ‘대체로 알고 있다’고 했다.

‘The Ten Commandments of Dog Ownership’

‘개(犬)의 십계명(The Ten Commandments of Dog Ownership)’은 작자 미상 작가로 인해 세계에 널리 전파된 영문 시(詩)다. 노르웨이의 ‘Mrit Teigen’이라고 하는 브리더(breeder: 가축·애완동물의 사육자)가 애완용으로 키우게 된 개와 인간의 바람직한 관계를 개가 인간에게 말해 주는 형식이라는 설(說)도 있다. 일본에서는 <개의 십계명>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10개명의 항목을 열거해 보면 다음과 같다.

   
(도표로 정리한 일본의 '개의 십계명')

(1). 저의 일생은 대개 10년에서 15년입니다. 당신과 떨어져 있는 것이 가장 괴로운 일입니다. 저를 데려오기 전에 부디, 그 점을 꼭 기억해 주셨으면 합니다.

(2). 당신이 나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알아들을 때까지 기다려주셨으면 합니다.

(3). 저를 믿어 주세요. 그것이 당신과 함께 살아갈 수 있는 행복이니까요.

(4). 저를 오랫동안 꾸짖거나 벌(罰)로 어딘가에 가두지 마세요. 당신에게는 다른 할 일이 있고, 즐거움이 있고, 친구도 있을지도 몰라요. 하지만, 저에게는 당신밖에 없어요.

(5). 가끔씩 저에게 말 좀 걸어주시면 좋겠어요. 말은 몰라도 당신의 마음은 충분히 저에게 와 있으니까요.

(6). 당신이 어떻게 저를 다루었는지? 저는 그것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7). 저를 때리거나 괴롭히기 전에 꼭 기억을 해 주셨으면 합니다. 저는 날카로운 이(齒)로 당신을 다치게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신을 다치게 하지 않기로 결심했습니다.

(8). 제가 말을 듣지 않는다든가, 고집에 세다든가, 게으르다고 꾸짖기 전에 제가 괴로워하고 있지 않은지? 알아주세요. 어쩌면, 식사에 문제가 있을지도 모르고, 오랫동안 땡볕이 들어오고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아니면, 이미 몸이 늙어 버려서 약해지고 있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9). 제가 늙어도 내 뒷바라지는 해주세요. 당신도 똑같이 늙어갈 것이니까요.

(10). 마지막 그 때까지 함께 곁에 있어주었으면 합니다. ‘이런 말은 하지 마라.’, ‘나 없을 때 해!’ 당신이 옆에서 저를 지켜주니까, 마지막 날까지도 편히 갈 수 있으니까요. 잊지 마세요. 저는 평생 당신을 가장 사랑해요.

강아지와 나의 10가지 약속

   
(소설을 바탕으로 영화화된 포스터)

소설과 영화로도 유명한 사실이다. 원작자는 ‘가와쿠지 하레(川口晴)’이다. 소설 속으로 들어가 본다.

<어느 날 12살이 된 어린이(이름: 아카리)가 학교에서 돌아와 보니 정원에서 아장아장 걷는 강아지가 있었다. 강아지를 기르고 싶어 하던 어린이가 붙잡으려고 하자 전화벨 소리에 깜짝 놀란 강아지는 어디론가 사라져 버린다. 전화는 ‘어머니가 쓰러지셔서 입원했다’는 아버지로부터의 소식이었다……

어머니가 입원한 지 몇 주 동안도 홋카이도의 하코다테(函館)의 종합병원에 근무하는 의사인 아버지는 늘 바빴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지난번의 그 강아지가 다시 뜰에 나타났다. 오른쪽 앞다리만 하얗고, 양말을 신은 것처럼 보이는 ‘골든 레트리버’는 이렇게 해서 가족의 일원이 됐다.

어린이는 바로 병실에 있는 어머니에게 강아지를 보여주려고 갔다. 어머니는 병상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강아지 키울 때는 10가지 약속을 해야 한다!”

“10가지 약속이 뭔데요?”

“나에게는 너밖에 없어. 잘 지내봐. 놀아봐. 믿어. 마음이 있다는 거 잊지 마. 내가 죽을 때는 옆에 있어줘. 내가 줄곧 너를 사랑했던 것을 기억해….”

어린이는 어머니 앞에서 강아지와 10가지의 약속을 했다.

그 강아지의 발이 하얀 양말과 흡사해서 ‘양말’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리고 둘도 없는 존재가 됐다.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셨을 때에도 한시도 떨어지지 않고 어린이의 슬픔을 치유해 준 것은 강아지 ‘양말’이었다.

약속(約束)의 사전적 의미는 ‘다른 사람과 앞으로의 일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미리 정해 두는 것이다. 그래서 하찮은 약속이라도 지켜야 한다. 강아지와의 약속도 같은 의미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