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18 목 10:46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서울역 북부개발사업 롯데컨소시엄 승기 잡나
한화건설·삼성물산 대비 2000억원 높은 베팅
2019년 04월 11일 (목) 10:32:54 뉴스1 renews@renews.co.kr
   
서울역  만리동 방향 전경. (서울시 제공)

서울역 북부 유휴부지개발사업(서울역 북부개발사업)에 롯데건설-메리츠 컨소시엄이 토지매입대금과 30년 임대료로 통 큰 베팅을 감행해 승기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역 북부개발사업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 결과 롯데 컨소시엄은 경쟁사인 삼성물산-미래에셋 컨소시엄과 한화그룹보다 2000억원가량 높은 금액을 제시했다.


서울역 북부개발사업 부지는 코레일(36.66%)과 국토교통부(62.85%) 서울시(0.04%) 우정사업본부(0.45%) 소유로 총 5만791㎡ 규모다.

개발 사업은 서울역 북부 토지를 활용해 컨벤션센터, 업무, 숙박, 상업 및 문화, 주거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사업 규모가 1조4000억원에 달한다.

삼성물산은 미래에셋대우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롯데건설은 메리츠종합금융증권, 메리츠화재, 이지스자산운용 등을 FI(재무적 투자자)로 컨소시엄을 만들었다. 한화건설도 그룹 계열사들이 FI로 참여했다.

각 컨소시엄은 신용등급에 큰 차이가 없어 개발전략과 제시한 가격이 최종 낙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평가 총점 600점 만점에 계량평가(사업계획서Ⅰ 평가)와 비계량평가(사업계획서Ⅱ 평가)로 나눠 배점을 매긴다.

300점을 차지하는 계량평가에선 신용등급이 100점, 사업실적 50점, 가격평가가 차지하는 점수가 150점이다. 가격평가는 토지가격에 자산개발수익금 및 토지사용료를 합한 것으로 사업신청자가 제출한 금액을 평가위원회가 직접 개찰해 평가한다. 업계에선 롯데 컨소시엄의 통 큰 베팅으로 3사간 사업자 선정 싸움에서 우위를 차지하게 됐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코레일 관계자는 "가격은 최종협상 대상자로 선정돼야 공개할 수 있는 숫자"라며 "현재까지 확정된 것이 없는 만큼 추측성 소문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악녀를 연기할 필요 있나요?”
일감 몰린 한국감정원, 업무 영역...
회사를 떠난 두 항공사의 오너 회...
대우건설, 장위6구역 출사표…'라...
서울시, 찾아가는 도시재생 서비스...
가락삼익 실거래 2억 하락…-4월...
<인사> 조달청
<인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빌라의 화려한 귀환인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