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7 월 11:04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비규제지역 부동산 시장, 조정지역 수요까지 흡수한다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청약·전매 자유로운 비규제 단지로 인기몰이
2019년 02월 21일 (목) 10:14:50 뉴스1 renews@renews.co.kr
   
 

계속된 부동산 정책 규제로 분양시장의 분위기가 움츠러든 가운데 수요자들의 시선이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비규제지역으로 쏠리고 있다.
  
강력한 규제가 적용되는 조정지역을 떠난 수요자들이 알짜 비규제지역에 몰리고 있는 것이다. 청약 가점이 낮거나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수요자들의 규제지역 내 청약 당첨이 어려워지면서 비규제지역의 인기가 높아졌고, 이에 투자수요까지 집중되면서 더욱 뜨거운 열기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만 19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청약을 신청할 수 있고 전매 제한 기간도 짧은 것이 비규제지역의 특징이다.
  
실제로 지난해 공급된 신규 단지의 청약 경쟁률 순위를 살펴보면 346.51대 1로 전국 1위를 차지한 대구 중구의 e편한세상 남산을 비롯해 상위 10개 단지 중 9개 단지가 비규제지역에서 나왔다. 총 6개에 그친 2017년과 비교해 비규제지역 단지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반면 조정지역에서는 규제의 여파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9.13대책을 통해 1주택 이상 보유자의 조정지역 내 대출이 막히는 등 강력한 규제가 잇따르면서 이들 지역의 부동산 시장 분위기는 크게 식었다.
  
실제로 청약조정대상지역인 부산 해운대구의 경우 2017년 상반기 일반에 공급된 578가구에 총 33,487건이 청약접수되며 평균 57.9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인데 비해 하반기는 11.11대 1, 2018년 상반기는 4.47대 1로 꾸준한 감소세를 보였다. 과천시 역시 2016년 36.6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2017년 6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후 2017년 하반기에는 3.75대 1에 그쳤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대출이 막히는 등 조정 지역의 규제가 강해지면서 주택 수요자의 시선이 비규제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조정지역의 추가 지정 가능성까지 대두되고 있어 수요층의 발걸음은 더욱 급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달 분양을 준비 중인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역시 알짜 비규제단지로서 일찌감치 실수요와 투자수요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이 단지는 민간택지로서 조정대상지역에 해당되지 않아 집을 소유하고 있거나 세대주가 아니더라도 1순위라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또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는 당첨자발표일 6개월 후부터 전매가 가능해 단기 투자에도 적합하다. 소유권 이전등기시까지 제한되기도 하는 조정대상지역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주택 수요 사이에서 신뢰도가 높은 포스코건설의 브랜드 파워도 중요한 인기 요소로 꼽힌다. 지난해 공급한 달서 센트럴 더샵, 의왕 더샵 캐슬, 분당 더샵 파크리버 등을 수십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청약 마감시킨 바 있으며 한국품질만족지수 조사 아파트 부문 10년 연속 1위, 브랜드고객충성도 조사 1위 등 각종 조사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수요층이 포스코건설의 더샵 브랜드 단지에 많은 신뢰를 보이고 있는 데에는 뛰어난 상품 완성도가 한몫하고 있다. 메이저 대형 건설사로서 탄탄한 자금과 풍부한 시공 경험 등을 바탕으로 수요층의 니즈를 고려해 완성도 높은 아파트를 선보이고 있는 것.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역시 진접 지역에 10년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이자 진접 최고층을 자랑하는 브랜드 대단지로서 지역을 대표할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단지 중앙의 정원 공간 더샵 필드 등 다양한 특화 설계까지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는 현재 진접읍 내각리에서 홍보관을 운영 중이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달항아리, 매화를 품다
와우바스, 세균 막는 변기 커버 ...
‘나의 인생의 시계는 70세에 맞...
고 분양가 규제 왜곡만 더 만들 ...
'내집 마련' 잦은 청약제도 변경...
'재건축 위주' 과천 부동산 시장...
서울 강남 집값 34주 만에 상승...
재건축·재개발 조합임원 보수, 총...
“일본의 호텔, 수요가 공급을 밑...
세계적 금융도시와 어깨 나란히…여...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