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18 목 10:46
> 뉴스 > 뉴스
       
가계대출 증가량 지난 1년 가장 낮아...신용대출도 전달 대비 감소
2019년 02월 05일 (화) 08:51:26 뉴스1 renews@renews.co.kr

국내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증가량이 지난 1년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규제에 더해 연초 상여금 등 지급으로 신용대출 감소세가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된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우리·신한·KEB하나·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 5곳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571조 3798억원으로 전월대비 1조163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증가액(4조161억원)에 비해 대폭 줄어든 수치로 지난 1년간 가장 낮은 수준의 증가폭이다.

가장 눈에 띄게 줄어든 건 신용대출이다. 신용대출은 100조8016억원으로 전달 대비 1조1316억원 감소했다. 지난해 3월 이후 계속해서 증가한 신용대출은 지난달 9개월만에 3770억원으로 감소한 이후 감소폭이 확대됐다.

정부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가 점차 약효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초 성과급과 설 명절 상여금 등이 지급되며 신용대출이 줄어들었을 가능성이 크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역시 증가폭이 둔화된 모습이다. 주담대는 전월대비 2조3678억원 증가한 407조4845억원을 기록했다. 전달에 비해 증가하기는 했지만 11월 4조1736억원, 12월 4조234억원이 증가한 데 비해서는 규모가 반으로 줄었다.

다음달부터 '상여금 반짝 효과'는 줄어들 수 있지만 가계대출 증가세는 계속 둔화될 가능성이 크다. 은행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부동산 계약 두 세달 후 잔금 대출을 받기 때문에 규제 효과는 천천히 나타나게 된다"며 "지난해 9·13대책이 발표되고 은행권 DSR이 시행된지도 꽤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대출 증가세도 줄 것"이라고 말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악녀를 연기할 필요 있나요?”
일감 몰린 한국감정원, 업무 영역...
회사를 떠난 두 항공사의 오너 회...
대우건설, 장위6구역 출사표…'라...
서울시, 찾아가는 도시재생 서비스...
가락삼익 실거래 2억 하락…-4월...
<인사> 조달청
<인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빌라의 화려한 귀환인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