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18 목 10:46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미세먼지 감축에 대형건설사 동참…고농도시 공사시간 단축
2019년 01월 29일 (화) 12:18:21 뉴스1 renews@renews.co.kr
   
올해 네 번째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 중인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공사현장의 모습.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대형 건설사가 미세먼지 배출을 자발적으로 줄여 나가기로 했다.  

환경부는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건설사와 고농도 미세먼지 자발적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에는 대림산업, 대우건설, 두산건설, 롯데건설, 삼성물산, SK건설 등 11개사가 참여한다.

협약에 참여한 11개 사는 건설업(5만9252개사) 시공능력 평가액 총계의 약 36%(85조3260억원)를 차지한다.

날림먼지는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약 5%(1만7248톤)를 차지한다. 이 중 건설공사장 발생 미세먼지는 22.2%(3822톤)로, 도로다시날림(재비산) 먼지(38.7%) 다음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건설공사장 다수가 생활 주변에 위치해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서는 이들 건설사의 자발적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협약은 대형 건설사들이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 전,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비상저감조치 참여방안을 앞장서 마련해 다른 건설사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데 의의가 있다.

협약 사업장은 이날 이후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자발적인 미세먼지 배출량 감축방안을 시행한다. 터파기, 기초공사 등 날림먼지 다량 발생 공정이 진행 중인 건축물 해체공사장, 토목공사장, 토공사 및 정지공사장 등에 대해 공사시간을 조정·단축하고 굴삭기, 덤프트럭 등 건설기계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등을 저감하기 위해 저공해 조치가 되지 않은 노후건설기계의 사용을 단계적으로 제한할 방침이다.

김법정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정부는 쓸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생활 주변의 건설공사장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악녀를 연기할 필요 있나요?”
일감 몰린 한국감정원, 업무 영역...
회사를 떠난 두 항공사의 오너 회...
대우건설, 장위6구역 출사표…'라...
서울시, 찾아가는 도시재생 서비스...
가락삼익 실거래 2억 하락…-4월...
<인사> 조달청
<인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빌라의 화려한 귀환인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