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18 목 10:46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3분기 성장률 0.6%…건설업·건설투자 20년來 최저
2018년 12월 04일 (화) 10:28:31 뉴스1 renews@renews.co.kr
   
경기도 평택항 수출 야적장에 자동차와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이 지난 2분기와 같은 0.6%를 기록했다. 예상치보다 성장률을 낮춘 건설투자와 건설업은 2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잠정)'을 보면 올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보다 0.6%,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성장했다. 전 분기 대비로는 2분기와 성장률이 같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성장은 2009년 3분기 0.9% 이후 9년 만에 최저치다.

국내 경제는 올해 1분기 1.0% 높은 성장세를 보였지만, 2분기 들어 0.6%를 기록해 주춤하는 모양새다. 제조업은 반도체 등 전기 및 전자기기를 중심으로 전 분기보다 2.3% 성장했지만, 건설업은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면서 5.7% 낮아졌다. 이는 1998년 2분기 -6.0%를 기록한 이후 약 20년(81분기) 만에 최저 수준이다.

서비스업은 문화 및 기타서비스업 등이 줄었으나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등이 늘어 0.5% 성장했다.

지출항목별로는 민간소비는 준내구재(의류 등), 비내구재(전기 등) 등이 늘어 0.5% 상승했다. 정부소비는 건강보험 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1.5%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어 6.7% 감소했다. 이는 1998년 1분기 -9.7%를 기록한 이후 82개월 만에 최저치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철도차량 등)가 늘었으나 기계류가 줄어 4.4% 낮아졌다. 수출은 반도체 등이 늘어 3.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수입은 화학제품이 늘었으나 기계류 등이 줄어 0.7% 감소했다.

3분기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전기 대비 1.9% 증가했다. 명목 국내총생산이 전 분기보다 1.4% 증가하고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흑자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교역조건이 악화했으나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흑자로 바뀌면서 전기대비 0.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 총저축률은 국민총처분가능소득(2.1%)이 최종소비지출(0.8%)보다 더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전기대비 0.8%포인트 상승했다. 국내총투자율은 전기대비 1.7%p 하락한 29.3%를 기록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악녀를 연기할 필요 있나요?”
일감 몰린 한국감정원, 업무 영역...
회사를 떠난 두 항공사의 오너 회...
대우건설, 장위6구역 출사표…'라...
서울시, 찾아가는 도시재생 서비스...
가락삼익 실거래 2억 하락…-4월...
<인사> 조달청
<인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빌라의 화려한 귀환인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