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7 월 11:29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비상장 대형건설사 SK건설 나홀로 후퇴…3Q 영업이익 95%↓
2018년 11월 21일 (수) 09:20:23 뉴스1 renews@renews.co.kr
   
 

SK건설과 한화건설 등 비상장 건설사 3분기 실적의 희비가 엇갈렸다. SK건설은 10여년 전 프로젝트에 발목이 잡혀 영업이익이 대폭 줄었으나, 한화건설은 이라크 사업 순항으로 완연한 실적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건설은 올해 3분기 매출 1조4512억원, 영업이익은 2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성장했다. 특히 영업이익이 1년 전보다 94% 감소하며 지난해 5% 수준에 그쳤다. 매출은 10% 감소했다.


SK건설의 영업이익이 많이 감소한 것은 개발사업인 '아산 배방 펜타포트 프로젝트' 때문이다. 이 프로젝트는 KTX천안‧아산역 인근 배방 택지지구에 주상복합아파트를 비롯해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복합개발 사업이다.

2007년 분양을 시작했지만 어려움을 겪었고 현재 사업은 중단된 상태로 최근 상가를 다 매각했다. SK건설은 아산 배방 프로젝트를 위해 만든 특수법인의 지분 20.1%를 보유하고 있다.  

SK건설 관계자는 "아산 배방 프로젝트의 상가 매각을 완료하면서 대손상각비 400억여원을 반영했다"며 "일회성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상가 매각을 완료하면서 그동안 장기미수채권으로 잡았던 비용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아산 배방 펜타포트 프로젝트 조감도.© News1


SK건설의 3분기 실적 악화는 라오스 댐 붕괴사고 손실을 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아쉬운 부분이다. SK건설은 아직 라오스 댐 붕괴사고와 관련된 손실액을 회계 처리하지 않았다. SK건설 관계자는 "내년 초 라오스 정부의 사고 조사 1차 결과가 나올 것 같다"면서 "아직 손실액을 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SK건설이 3분기 실적 부진을 겪은 것과 달리 한화건설 등 나머지 비상장 대형건설사는 실적 개선세를 이어갔다.

한화건설은 3분기 매출 9391억원, 영업이익 772억원을 기록해 매출은 1년 전보다 6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한화건설의 실적을 견인한 것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약 10만가구의 주택과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한때 한화건설의 대표적인 악성 사업으로 꼽혔으나 최근 이라크 재건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되고 있다.

포스코건설 역시 1년 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늘었다. 매출은 1조815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증가했고 영업이익 역시 224% 증가한 89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규모는 비상장 건설사 가운데 가장 컸다. 이 밖에 현대엔지니어링은 매출 1조7534억원, 영업이익 1400억원 등을 기록하면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롯데건설은 매출 1조4230억원, 영업이익 1306억원 등으로 집계돼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4%, 14.5% 증가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례(主禮)의 무한 책임?
"더이상 밀리면 끝이다"…연초시세...
삼성물산, 2019년 임원 승진 ...
국토부,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
'KTX 탈선' 사고 28분 전에...
국토부·LH, 도시재생뉴딜 SNS...
LH, '사회적기업 운영' 입주민...
국토부,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
대형건설사 인사 키워드…"해외통 ...
LH, 양주 옥정지구 점포겸용 단...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