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15:53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서울형 도시재생' 공적자금 투입…민간참여 극대화
2018년 06월 29일 (금) 11:01:12 뉴스1 renews@renews.co.kr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신규지역(자료제공=서울시)© News1

서울시가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을 확대해 공적자금을 투입한다. 융자지원이 가능해져 소규모 정비사업 등 민간참여도 적극적으로 변화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열린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열고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정가결됐다고 29일 밝혔다.

2015년 서울시는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최초 수립한 이후 변화된 정책·제도와 4차산업혁명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보완했다. 이를 위해 현장 워크숍과 전문가 자문뿐 아니라 시민 대토론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부의 뉴딜정책과 발맞춰 서울형 도시재생의 범위와 유형을 확대했다"며 "정부와 협력방안도 구체화했다"고 말했다. 

주요 내용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확대 △거점확산형 도시재생 유형 신설 △서울 전역 5대 권역별 도시재생구상 제시 △정부와의 협력방안 구체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정책과의 정합성 고려 등이다.

특히 서울형 도시재생 대표모델에 해당하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 기존 13곳에서 27곳으로 증가한다. 이들 지역에 자원과 역량을 집중해 도시재생사업 효과를 극대화하는 전략이다. 또 주택도시기금을 통한 수요자 중심형 지원사업과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융자지원이 가능해 민간참여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판단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도시재생이 전국적 확산을 앞두고 있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시민이 행복하고 지역이 활력있는 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국 공인중개사 "하반기 매매·전...
상하위 '10%' 빈부격차 14배...
신혼부부 청년 주거문제 해결될까?
날씨만큼 뜨거운 대구 주택시장…매...
전국 아파트 평균분양가 3.3㎡당...
LH,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리츠...
"통으로 개발" 박원순 한마디에 ...
GS건설, 교통·학군·생활편의 최...
희망과 굴절, 비애(悲哀)의 나가...
공급과잉에도 분양 '봇물'…8월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