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4 수 11:13
> 뉴스 > 뉴스 > 아파트/금융
       
경동월드와이드, 바닥재 ‘경동 아이마루’ 출시
2018년 05월 11일 (금) 10:47:51 이병희 기자 renews@renews.co.kr
   
경동 아이마루가 적용된 거실

소재, 에너지 전문기업 ㈜경동월드와이드(대표이사 손형서)가 친환경 최고등급인 SuperE0(SE0) 등급의 보드를 적용한 ‘경동 아이마루’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건축 자재 속 1군 발암 물질로 분류된 폼알데히드와 같은 유해물질들은 호흡하면서 주로 두통, 피로감, 호흡 곤란, 알레르기 비염 등의 증상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폼알데히드의 경우 건물의 단열재 혹은 바닥재, 가구에서 방산되는 발암물질로 알려져 있다.

경동이 제조하는 ‘경동 아이마루’는 폼알데히드 방산량이 0.3mg/ℓ 이하로 친환경 최고등급인 SupreE0 등급 제품이다. 각종 호흡기 질환과 아토피를 유발하는 새집 증후군으로부터 어린 아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건축자재이다.

주거 생활에서 습기에 노출이 많은 욕실 앞, 부엌에는 마루가 습기를 흡수하여 곰팡이가 생기거나 마루가 썩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경동 아이마루’는 강한 내수성으로 마루에 곰팡이가 생기고 썩지 않는다. 또한 습기에 의한 마루 수축팽창을 최소화 하여 습기에 의한 변형을 최소화 하였다.

‘경동 아이마루’는 주부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마루 제품이다.

최근 환경 오염을 막고 난방비를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첨단 단열공법을 이용하여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한 패시브하우스(Passive House)가 확산되고 있다. 건축자재 기업들도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하기 위한 건축자재들을 출시하고 있다. ‘경동 아이마루’는 일반 강마루에 비해 밀도가 높아 난방을 시작한 후 바닥 표면 온도를 빠르게 높이며, 열을 보유하려는 성질이 있어 표면 온도가 내려가는 속도는 느리게 진행된다. 겨울철 난방비를 줄일 수 있는 마루 제품이다.

‘경동 아이마루’는 화이트, 오크, 그레이, 월넛, 티크 등 총 8가지 컬러패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거 공간, 상업용 공간의 어떠한 인테리어에도 어울리는 패턴으로 엄선하였다. 특히 자녀들의 방에 어울리는 차분하고 안정적인 색상의 펄화이트, 애쉬 베이지, 네추럴 오크 패턴을 추천한다.

어린 아이들이 생활하는 공간에는 주로 바닥재의 손상이 많다. 소비자 과실에 의한 A/S를 받을 수 밖에 없다. ‘경동 아이마루’는 강한 내구성을 지니고 있어 물건을 떨어뜨렸을 경우의 찍힘이나 긁힘에 강하다. 어린 아이들이 편안하게 지낼 수 있는 마루 바닥재다.

경동월드와이드 손형서 대표는 “이번에 출시하는 ‘경동 아이마루’는 우리 아이들을 좋은 주거 환경에서 키울 수 있는 바닥재를 만들고자 노력하였으며 ‘경동 아이마루’가 아이를 키우는 부모님을 위한 최고의 바닥재라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너도나도 월세받자' 지난해 신규...
한국주거복지 사회적협동조합, 대한...
<인사> 문체부, 한국저작권보호원...
'공기연장 간접비' 대법원 판결 ...
<인사> 새만금개발청
“저희들은 치매를 앓고 싶지 않아...
한국주거복지 사회적협동조합, 대한...
경제적인 관점에서 그려야 한다
'분양원가 공개 확대' 급물살…정...
日 나고야시, 국제 전시장과 새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