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17 월 17:02
> 뉴스 > 뉴스 > 글로벌
       
"지금만 같아라"…2월 해외수주 52억달러 80%↑
2018년 02월 28일 (수) 11:37:34 뉴스1 renews@renews.co.kr
   
 

"지금만 같아라"

대형건설사들이 올해 초 잇달아 수주 소식을 전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부진의 터널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 2월 52억달러…삼성ENG·삼성물산 수주액, 전체의 63% 차지

28일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해외건설 수주실적은 52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0% 급증했다. 수주건수는 101건으로 1년 전(116건)보다 오히려 13% 줄었다. 그만큼 규모가 큰 공사를 많이 따냈다는 얘기다. 수익성도 함께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아직 두 달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의미 있는 실적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해외건설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여전히 변수가 있지만 올해는 완연하게 반등할 것"이라며 "중동의 발주가 늘어나면 실적 개선은 더 뚜렷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건설사 가운데 연초 수주실적을 견인한 곳은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물산 등 삼성그룹 계열 건설사다. 삼성엔지니어링(22억3080만달러)과 삼성물산(11억2778만달러) 두 회사의 실적은 33억달러로 전체의 약 63% 수준이다. 

특히 삼성엔지니어링은 연이어 수주 소식을 전하며 수주잔고도 늘려가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19일 오만에서 1조1000억원대 규모의 플랜트 공사계약을 체결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엔지니어링의 올해 수주잔고는 2013년 이후 최대치인 6조3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 들어 해외수주는 중동보다 동남아시아가 더 돋보인다. 중동은 그 동안 국내 건설사 전체 수주액(약 7846억달러)의 절반 이상인 4249억달러를 차지, 수주 텃밭으로 꼽힌다. 

지역별로 아시아 지역 수주액은 29억7300만달러로 전체의 절반 이상인 57.1%를 차지했고 중동은 29.6% 수준인 15억47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 밖에 중남미 4억8448만달러, 태평양 및 북미 1억5614만달러, 아프리카 143만달러, 유럽 93만달러 등으로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중동 국가의 발주가 주춤하면서 동남아 수주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수주 다변화 차원에서 긍정적이고 중남미 등 다른 지역에서도 수주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올해 실적 개선폭 관심…"저가수주 지양·사업성 선별해 선택 집중"

지난해 해외수주 실적은 290억달러다. 2006년 이후 최저치였던 2016년(282억달러)보다 소폭 늘었으나 2년 연속 300억달러 달성에 실패하며 회복세가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문가들은 올해 해외건설 실적이 지난해보다 나아질 것이라는데 이견이 없었다. 하지만 개선폭에 대해서는 목소리가 달랐다. 내부보다는 외부의 전망이 더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건설산업연구원은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300억달러를 소폭 웃도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360억달러로, 하나금융투자 등 증권가는 400억달러까지도 예상했다.

주요 변수는 중동 국가의 발주 확대 여부다. 최근 국제유가(서부텍사스산원유)가 배럴당 60달러를 웃돌아 산유국의 발주 여건이 나아지고 있다. 업계는 국제유가 60달러를 중동 국가의 프로젝트 발주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 적어도 국제유가가 배럴당 60달러는 넘어야 산유국들이 미뤘던 프로젝트를 발주한다는 의미다. 다만 중동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바이와 이란의 갈등 등 지정학적 리스크와 중국, 스페인 등과의 치열한 수주 경쟁은 불안 요소다.

대형건설사의 해외사업 담당 임원은 "국내 업체가 예전에 했던 (공격적인 수주를)경쟁국에서 하고 있어 (중동 발주가 늘어도)순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저가 수주를 지양하고 수익성이 높은 사업을 선별적으로 선택해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선적으로 수주액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수익성에 더 비중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하이힐신고 납품하던 김과장이 17...
종부세 최고 3.2% 참여정부 수...
분양전망지수 8개월만에 80선 회...
추석 앞두고 인천공항 등 안전관리...
“군함도에 귀를 기울이면 우리의 ...
집값 급등에 8월 금융권 주담대 ...
서울그린트러스트, 부루벨코리아 및...
9.13대책 서울집값 잡을까?
금소원 “부동산대책 이대론 안된다...
피난자의 조건 고려한 거실의 최적...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