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7 목 15:34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8·2대책 약발 가시화…서울 집값 2주연속 상승폭 하락
2017년 08월 11일 (금) 11:27:38 뉴스1 renews@renews.co.kr
   
 

정부가 내놓은 8·2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급격히 둔화됐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7% 올라 2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 아파트 시장이 투기과열지구지정 등 고강도 규제에 진정국면에 접어든 모습이다. 특히 투자 심리에 민감한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냉각됐다.

서울은 △강동(-0.28%) △송파(-0.07%)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강동은 둔촌주공1·2·3·4단지 시세가 떨어졌다. 재건축 조합원 지위양도 금지 규제 강화 전 매물을 처분하려는 급매가 등장하면서 매매가격이 약세를 보였다. 송파에선 잠실주공5단지 시세가 하락했다. 일부 저가매물이 거래되기도 했지만 매수자들은 관망세로 돌아서 관망세가 짙다.

신도시는 △분당(0.20%) △평촌(0.11%) △판교(0.11%) △중동(0.05%) △일산(0.04%) △광교(0.02%) 순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분당은 역세권 아파트 위주로 수요가 꾸준하다. 평촌은 급매물 소진 후 오른 시세가 형성됐다. 판교는 판교더샵퍼스트파크 분양흥행에 영향을 받아 서판교 일대가 강세다. 반면 △동탄(-0.04%)은 공급과잉과 이사 비수기가 겹쳐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안양(0.13%) △구리(0.09%) △시흥(0.09%) △과천(0.08%) △광명(0.07%) △부천(0.07%) △의정부(0.06%) 순으로 상승했다. 안양은 대규모 새 아파트와 호재 수혜 단지 등이 상승했다. 시흥은 소형 아파트 위주로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전셋값은 △강동(0.36%) △은평(0.31%) △동작(0.12%) △중구(0.11%) △강서(0.09%) 순으로 전세가격이 상승했다. 강동은 둔촌주공 이주로 전셋값이 강세다. 동작은 최근 중대형 면적 전셋집을 찾는 수요가 늘었다.

신도시는 이사 비수기를 맞아 전세수요가 많지 않다. △분당(0.07%) △평촌(0.06%) △광교(0.04%) △판교(0.02.%) 순으로 전셋값이 상승했다. 분당은 구미동과 서현동 일대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상승이 꾸준하다.

평촌은 소형 전세 매물이 나오지 않자 중대형 면적대 아파트도 수요가 많다. 반면 △동탄(-0.15%) △일산(-0.04%)은 전셋값이 하락했다. 동탄은 능동과 반송동 일대 기존 동탄2신도시 아파트 위주로 전셋값이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안양(0.18%) △구리(0.07%) △부천(0.05%) △인천(0.03.%) △파주(0.03%) △군포(0.02%) △시흥(0.02%) △안산(0.02%) 순으로 상승했다. 안양은 휴가철 비수기임에도 중소형 전세물건을 찾는 수요가 꾸준하다. 구리는 역세권 일대를 중심으로 전셋집이 드물다.

서성권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최근 매도 호가 하락으로 급매물이 출시되면서 실수요자 머릿속이 복잡하다"며 "정부가 다음달 부동산 공급대책 세부 내역을 발표할 예정으로 시장 추이를 지켜보고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8·2대책 약발 가시화…서울 집값...
"마지막 기회 잡자"…이달 막차 ...
서울시 “2017년 2분기 주택 ...
주택금융공사 “7월 전세자금대출 ...
국토부 “실거주자만 디딤돌대출 받...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1년만에 사...
국토부, 印尼 자카르타 경전철 1...
'49층 고수' 은마 재건축…서울...
도공, 평창올림픽 '붐' 조성…관...
국토부, 지하안전 기술자 사전교육...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