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6 월 12:51
> 뉴스 > 뉴스 > 토지
       
국토부, 쌍용제지 폐공장부지 2017 첫 민간제안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선정
2017년 02월 24일 (금) 09:51:10 이병희 기자 renews@renews.co.kr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가 오산 세교2지구에 연접하여 있는 쌍용제지 폐공장부지(12만㎡)를 금년 첫 민간제안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쌍용제지 공장은 1967년부터 포장재를 공급하는 제지산업시설이었으나 제지산업이 침체되면서 2014년 운영이 중단된 후 공장시설과 노후건물들이 잔존해 흉물로 남아있는 상태였다.

더구나 동 부지는 세교2택지개발지구(280만㎡)에 둘러쌓여 있어 공장부지만 섬처럼 단절되어 주변 환경과 이질적으로 괴리되어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장기간 방치된 쌍용제지 폐공장부지가 도시환경 및 지역이미지 개선은 물론 주변과 조화로운 새로운 주거공간으로 변모될 수 있도록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지역은 경부고속도로 오산IC(2.4km)와 봉담동탄고속도로 북오산 IC(3.5km)가 인접하여 있으며 전철 1호선 오산역도 850m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광역교통과 대중교통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이다.

아울러 주변에 화성산업단지(삼성전자)와 진위산업단지(LG CNS, LG전자)가 있어 입지여건도 우수하다.

국토교통부는 대상부지가 공급촉진지구로 지정되면 공업용지가 주거용지로 변경되어 뉴스테이 1,300호와 분양주택 1,300호를 합쳐 모두 2,600호가 공급될 수 있는 택지가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금년 상반기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연 내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내년에 지구계획을 승인하여 토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오산청학은 금년에 첫 번째로 추진하는 민간에서 제안한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폐공장부지를 주거단지로 재생함으로써 입주민과 지역주민에게 환영받는 새로운 공간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에서는 서울, 부산, 경기도 등 지역차원에서도 자체적으로 민간제안 공급촉진지구를 5.4만호 규모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족 관계의 의미
추석 이후 부동산시장 어떻게 될까...
다가온 국토부 국정감사 '다주택자...
해외수주 지각변동…현대ENG·대림...
강남 재건축 두드리는 중견건설사…...
재건축 환수제 부활 눈앞…조합·구...
서울 잠실에 여성안심주택 짓는다…...
서울시, 도시문제 해결방안을 시민...
국토부, 가격보다 기술로 평가하는...
롯데건설, 부실시공 누적벌점 최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